안동권씨에 대한
일반상식
一般常識
|1.단일본|2.득성유래|3.병기달권~|4.권은 권세~|5.최초의 족보|6.근심원원|7.권씨의 파|8.촌수와 항렬|9.권성의 사시|


 

win98
PDF문서를 보기위해서는 개발사인 Adobe사에서 제공하는 소프트웨어인
Adobe Acrobat Reader(한글판)를 다운받아 설치하셔야합니다.

 

 

안동권씨는 몇개 파(派)인가?

우리 권씨를 흔히 15파라고 합니다. 이는 '10세15대파(十世十五大派)'를 지칭하는 것이니 잘못은 아닙니다. 시조 태사공(太師公) 이후로 우리 권씨는 10세에 이르러 15개의 큰 파로 갈라졌습니다. 10세에 이르러 태사공의 후손이 15인뿐이었던 것은 아니지만 거기에서 후손을 이어 번창시킨 파조(派祖)가 15인인 것입니다. 후세에 세보(世譜)를 만들면서 이 15인의 파조에게 고유의 호칭을 붙여 부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이를 종지순(宗支順), 즉 종계(宗系)와 지차(支次)의 순서에 따라 권수중(權守中)의 종파(宗派)·권시중(權時中)의 부호장공파(副戶長公派)·권수평(權守平)의 추밀공파(樞密公派)·권수홍(權守洪)의 복야공파(僕射公派)·권체달(權체達)의 동정공파(同正公派)·권지정(權至正)의 좌윤공파(佐尹公派)·권영정(權英正)의 별장공파(別將公派)·권통의(權通義)의 부정공파(副正公派)·권인가(權仁可)의 시중공파(侍中公派)·권형윤(權衡允)의 급사중공파(給事中公派)·권숙원(權叔元)의 중윤공파(中允公派)·권사발(權思拔)의 군기감공파(軍器監公派)·권대의(權大宜)의 정조공파(正朝公派)[광석공파(廣石公派)]·권추(權樞)의 호장공파(戶長公派)·권척(權倜)의 검교공파(檢校公派)가 형성되어 두루 불리게 되고 그 파조는 전후의 다른 선대조상보다 특별히 기억되며 존숭을 받게 된 것입니다. 그렇다고 안동권씨에 이같은 15파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이는 15대파일 뿐이고 그 아래로 내려오면서 파계는 기하급수적으로 갈리어 15세에 이르면 1백수에 달하고 20세를 넘으면 그 수를 알 수가 없게 됩니다. 이것을 모두 각기의 '파'라고 부릅니다. 다만 어떤 계통을 말하면서 선대로부터의 파를 두 번 이상 거듭해 말할 때는 무슨 파의 무슨 계(系)라고 말해 파와 계를 구분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파나 계나 그 갈래를 지칭하는 것은 마찬가지입니다. 여기에서 또 대(代)와 세(世)를 구분하는 법이 근자들어 정착되었습니다. 대와 세는 다 세대(世代)를 말하는 낱말입니다. 그래서 본디는 이를 구분하지 않고 같이 썼습니다. 초대·2대·3대로 나가는 것이나 1세·2세·3세로 말하는 것이 같았던 것입니다. 그러나 5대조(代祖)·6대조나 5대손(代孫)·6대손 등으로 말할 때는 자기 한 대를 덜고 셈하게 됩니다. 그런가 하면 서양에서 '손아래'의 개념으로 쓰는 주니어Junior를 옮기면서 '아무개 주니어'를 '아무개 2세'로 부를 때는 부자(父子) 2대에서 '자기'와 같은 몫의 '부'가 빠지지를 않습니다. 이 혼동을 명확히 하고자 한 나머지 세로 일컬을 때는 자기를 포함하고 대로 칠 때는 자기를 뺀다는 약속이 생긴 것입니다. 이 약속은 아직도 썩 잘 지켜지는 편은 아닙니다. 안동권씨의 시조후 35세손(世孫)의 경우 다섯오(五)자를 항렬자(行列字)로 씀이 가장 많은데 누구의 물음에 답할 때 '나는 [시조의] 35세'라고 말하는 것이 일반화되었으나 아직도 '35대'라고 하는 이가 적지 않으며 필자도 소시에는 '35세'라 하면 세(世)가 세(歲)를 상기해 '서른다섯살'을 말하는 것과 구분이 안되기 때문에 오히려 '35대'라고 했었습니다. 그렇지만 앞으로 이 약속은 대세가 되어 잘 구분되면서 지켜질 것이라 믿습니다.

 

| 처음 | 이전 | 다음 |

 



* 이상에 대략 서술한 것은 2000년 7월 현재 안동권씨종보 '능동춘추陵洞春秋'의 편집인으로 있는 권오훈權五焄이 지금까지 세전해오는 각종 문헌을 참고하고 연구하여 종합한 것입니다. 여기에 더 보충하고 고쳐야 할 내용이 있으면 앞으로 두고두고 여러 의견도 수렴하여 바로잡으며 수윤修潤해 나갈 것입니다. 그러나 이상의 글에 대한 저작권은 안동권씨대종보사에 있으므로 안동권씨종보사로부터의 문서로 된 허락을 받지 않고는 어떠한 형태나 방법으로도 그 내용을 옮겨다 쓸 수가 없습니다.